News Home

장기매매, 합법화 추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4일 미국 정부와 의료계가 장기와 인체 조직 등의 매매를 합법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보건장관 자문위원회는 미국 내 7만9000명의 환자가 장기이식을 기다리고 있고 매년 5500명이 장기 이식을 받지 못해 숨지고 있는 현실을 고려, 산 사람과 시신의 장기 및 인체 조직 매매를 허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전미의학협회(AMA)도 “이식 받을 장기가 부족해 고통으로 헤매는 환자들의 상태가 너무나 심각해 윤리 문제를 따지기 힘들게 됐다”면서 “시신의 장기를 보상해주는 시험 프로그램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건부 자문위원인 댄 브록(Brock) 교수는 “AMA가 장기에 대해 보상하는 프로그램을 추진할 경우 의회는 이를 승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미국 이식수술협회는 사전에 동의한 사람에 한해 숨진 이의 장기에 대해 일정한 보상을 마련하는 내부 방침을 마련해 놓고 있다.

이식수술협회 윤리위원회 의장인 프랜시스 델모니코(Delmonico) 하버드 의대 교수는 “보상액은 숨진 이의 장례 비용에 해당되는 300∼3000달러(한화 40만∼400만원)가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김재호특파원 jaeho@chosun.com )

조선일보 (2002/02/16)

대한민국 군인의 조속한 귀환을!
테러정치 (Terror Politics on the Web)
동물 장기 이식 - Xenotransplantation on the Web. 1999 All rights reserved.
Last updated: 2004-01-13.

자유를 찾는 사람들을 사랑하는 아름다운나라 - 생명의 길은 아름다운것